코아시아, 비메모리 설계전문업체 세미하우,넥셀 지분 인수